MEDIA COVERAGE

  • 2013-11-01
  • 212
[Etoday] Kazakhastan student learning the Korean wave of sport
Source: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814510 Date: 2013.11.01

[‘스포츠 한류’의 현주소] ‘카자흐스탄 청년’ 스포츠 한류를 배우다

올즈하스 비스베예브 ‘드림투게더 마스터’ 과정 참가…귀국 후 스포츠행정가 꿈
최종수정 : 2013-11-01 11:05
오상민 기자
?
한국에서 스포츠 행정가의 꿈을 키우는 카자흐스탄 청년이 있다. 신장 190㎝에 훈훈한 인상을 지닌 올즈하스 비스베예브(27ㆍ사진)씨다. 한때 카자흐스탄 태권도 국가대표였던 비스베예브씨는 2006년 1년간 한국에서 한국어와 태권도를 배웠고, 3년간 주 카자흐스탄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그는 올해 9월부터 서울대학교에서 개발도상국 스포츠 행정가 양성을 위한 석사과정 ‘드림투게더 마스터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체육인재육성재단의 재정 지원으로 진행되고 있는 이 프로그램은 17개국 24명(한국인 6명 포함)의 학생이 꿈을 키우고 있다.
비스베예브씨는 유창한 한국어와 태권도 국가대표 및 한국대사관 근무 경력 등을 인정받아 카자흐스탄에서는 유일하게 선발되는 행운을 얻었다. 선발된 학생은 수험료는 물론 기숙사비와 식비, 왕복항공료, 교통비, 체류비(생활비·용돈)까지 전액 지원받는다. 그렇다 해도 다니던 직장을 그만둔다는 것은 대단한 모험이었다. 비스베예브씨는 “한국에서 태권도를 배운 경험이 있어 일찌감치 한국에 푹 빠져 있었다&”며 “졸업 후 카자흐스탄에서 스포츠 행정가가 되겠다는 목표가 확실해 망설임 없이 선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가 가장 관심을 갖는 분야는 스포츠 이벤트 유치·마케팅·매니지먼트 등이다. “카자흐스탄은 복싱·레슬링·역도·사이클 등에서 강세다. 신체적·체력적으로도 탁월해 훌륭한 스포츠 스타가 많이 배출되고 있다. 그러나 훌륭한 지도자 및 행정가·매니지먼트는 전무하다&”며 스포츠 행정가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비스베예브씨는 “박지성·박태환·김연아·손흥민 같은 스포츠 스타는 카자흐스탄에서도 유명하다. 그러나 한국에는 스포츠 스타뿐 아니라 스포츠 외교·행정·매니지먼트에 탁월한 인재가 많다. 늘 부럽게 여겼고, 배우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래서 그의 목표는 명확하다. “카자흐스탄은 아직 경기장도 국민 의식도 부족함이 많다. 한국에서 공부하면서 많은 것을 배우며 느끼고 있다. 우선 분위기 조성을 위해서는 국제 스포츠 이벤트도 필요하다. 카자흐스탄에서 그 주춧돌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